login join sitemap Contact Us english
 
 
HOME > 미주요인사동향
 제     목 <美아이오와 경선> 힐러리 "안도 한숨"…샌더스 "사실상 동률"
 첨부파일   작성일 2016-02-02  

구분 : News

제목 : <美아이오와 경선> 힐러리 "안도 한숨"…샌더스 "사실상 동률"

보도일 : 0000-00-00

주요내용 : 95% 개표결과 힐러리 49.8%, 샌더스 49.6%

본문 :


미국 아이오와 주의 민주당 당원대회(코커스) 결과에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은 "안도의 한숨"을 쉬었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사실상 동률"이라며 기염을 토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1일(현지시간) 밤 코커스 개표가 약 95% 진행된 상태에서 지지자들에게 연설하며 "믿을 수 없는 밤이고, 믿을 수 없는 명예"라며 이같이 말했다.


연설이 진행된 시점에도 클린턴 전 장관의 득표율 49.8%는 샌더스 의원의 득표율 49.6%를 근소한 차이로만 앞서는 상황이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득표 순위를 언급하거나 승리 선언을 하는 대신 "샌더스 상원의원과 진정한 논쟁을 하게 돼서 흥분된다"고 말했다.


지지자들에게 "우리가 원하는 미래를 (다른 이들에게) 이해시키려고 노력했다"고 치하한 클린턴 전 장관은 "민주당이 어떤 것을 표현해야 하는지 진지하게 생각하자"고 제안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이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딸 첼시와 함께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AP=연합뉴스)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딸 첼시가 지켜보는 가운데 연설을 이어간 클린턴 전 장관은 "여러분을 위해 계속 싸우겠다"며 "나와 함께 후보 결정의 장으로 가자"고 지지자들을 격려했다.


별도 장소에서 연설에 나선 샌더스 의원은 "오늘 밤의 결과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사실상 동률"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에 지지자들은 함성을 지르며 샌더스 의원의 이름 "버니"를 연호했고, 샌더스 의원은 잠시 연설을 이어가지 못한 채 함박웃음을 짓기도 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경선 결과에 대해 "기성 정치권과 기성 경제(제도), 그리고 기성 언론에 아이오와 주민들이 매우 의미깊은 메시지를 던졌다"고 자평했다.


"아이오와 주가 오늘 밤 정치혁명을 시작했다"고 강조한 샌더스 의원은 "우리가 이 나라를 변화시키겠다"며 연설을 마쳤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왼쪽)이 아내 제인과 함께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AP=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관련사이트 : www.yonhapnews.co.kr